김가은, ‘이번 생은’ 종영 소감 “값진 시간, 성장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가은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김가은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행복한 작품을 너무나 좋은 분들과 함께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배우 김가은은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연출 박준화, 극본 윤난중)에서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으로 중무장한 양호랑 역을 완벽 소화하며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호평을 들었다.

이에 종영을 하루 앞둔 27일 소속사 뽀빠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김가은은 “벌써 호랑이를 떠나 보내야 한다는 현실이 너무 아쉽다. 호랑이와 함께 울고 웃었던 모든 시간들이 저에겐 너무나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행복한 작품을 만들어주신 PD님, 작가님, 배우님들, 모든 스태프들, 호랑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너무나 감사하다. 나에게는 정말 잊지 못할 작품과 캐릭터가 될 것 같다. 한 인간으로서도 배우로서도 한걸음 더 성장할 수 있는 값진 시간이었다. 소중하고 행복한 작품이었습니다. 떠나 보내야 하는 슬픔과 감사한 마음을 말로 다 표현 못해 많이 아쉽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가은은 ‘이번 생은 처음이라’ 속 남자친구 원석(김민석)과 함께 7년째 연애 중인 커플로 호흡을 맞추며 장기연애 커플이 겪는 현실적인 갈등과 감정 변화, 반대로 장기연애 커플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서슴없는 애정 표현 등을 섬세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표현해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배우 김가은은 드라마 ‘자이언트’ ‘여인의 향기’ ‘너의 목소리가 들려’, ‘브레인’ ‘감격시대’ ‘TV소설 일편단심 민들레’ ‘당신을 주문합니다’ ‘송곳’ ‘한여름의 꿈’ 등 그 동안 수많은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다졌다. 그의 차기작이 벌써 기대되는 이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