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이청아 “머문 시간 짧아 아쉬워… 더 추억할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이청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청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청아가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를 마치며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청아는 27일 방송되는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 마지막으로 출연한다. 그녀는 드라마 제작사대표 고정민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물론, 이민기와의 과거 이야기를 안고 등장해 극에 흥미를 더 했다.

정민은 세희(이민기)의 대학시절 첫사랑으로, 가슴 아픈 추억을 지녔지만 이를 극복하고 더욱 단단해진 커리어 우먼이 됐다. 이청아는 첫사랑의 풋풋함과 이별의 쓸쓸함을 동시에 그려내는 섬세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정민은 지호(정소민)이 다시 작가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세희와 지호의 사랑을 응원하는 조력자가 돼줬다. 이청아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첫사랑 캐릭터를 탄생시켰으며 정소민과 조화롭게 어울리며 여성 캐릭터 간의 우정을 그려냈다.

이청아는 “방송 전부터 함께 대본 리딩을 하고 본 방송을 시청하며 ‘고정민’을 기다리는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 지금까지 너무 잘 달려와준 주변 모든 분들, 그리고 감독님과 동료 배우들이 있었기에 제가 드라마 후반에도 잘 섞일 수 있었던 것 같다. 머문 시간이 짧아서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그만큼 더 추억할 수 있는 작품일 거 같다”며 소감을 말했다.

이청아는 오는 12월 초부터 옥수수(oksusu)를 통해 방송되는 오리지널 드라마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에 출연할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