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할아버지와 나’, 이순재·신구부터 박소담·김슬기까지 ‘환상의 짝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 포스터 / 사진제공=수현재컴퍼니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 포스터 / 사진제공=수현재컴퍼니

오는 12월 15일 서울 동숭동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개막하는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연출 이해제)가 등장인물의 개성을 담은 포스터를 공개했다.

강렬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의 분홍색을 배경으로, 까칠하지만 따뜻한 매력을 지닌 앙리 할아버지 역의 이순재, 신구의 모습이 담겨있다. 여기에 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로 분한 박소담, 김슬기의 환한 미소도 이목을 끈다.

‘앙리 할아버지와 나’는 고집불통 할아버지 앙리와 자유를 꿈꾸는 콘스탄스의 갈등과 소통, 성장을 그린다. 30년 전 아내를 잃고 프랑스 파리에 혼자 사는 앙리의 집에 콘스탄스가 룸메이트로 들어오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통해 세대와 가족 간의 갈등과 청년 세대의 고민 등을 조명한다.

국내에서 초연되는 ‘앙리 할아버지와 나’는 프랑스 극작가 이반 칼베라크(Ivan Calberac)의 작품으로, 2012년 프랑스에서 초연됐다. 2015년 바리에르 재단 희곡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고,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이순재·신구·김슬기·박소담 외에도 이도엽·조달환·김은희·강지원 등이 출연하며 다음 달 15일부터 내년 2월 11일까지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