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비, 2세는 김태희 닮은꼴? “쌍꺼풀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뜬다' 비, 김태희 닮은 딸 언급/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비, 김태희 닮은 딸 언급/ 사진제공=JTBC

가수 비가 김태희를 닮은 딸의 미모 자랑에 열을 올렸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한류 스타’ 비와 함께 대만으로 패키지를 떠나게 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비는 올해 초 배우 김태희와 세기의 결혼식을 올린 데 이어 최근 득녀 소식까지 알린 바 있다. 그는 모두의 관심을 끌고 있는 이른바 ‘비태희’의 2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비와 신인시절부터 친분이 있던 멤버들은 2세에 대해 궁금증이 폭발했다. “아이는 누구를 닮았냐”며 앞 다투어 묻는 멤버들에게 비는 “일단 쌍꺼풀이 있다”며 외모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외꺼풀인 비와 달리 쌍꺼풀이 있다는 2세의 소식을 전해 듣게 된 멤버들은 “아이가 엄마를 닮았나보다”라고 호들갑을 떨며 거듭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딸이 예쁠 것 같다며 감탄하는 멤버들의 말에 신입 아빠 비는 연신 미소를 감추지 못하며 ‘딸 바보’ 대열에 합류했다는 후문.

비와 아재들이 함께 떠난 대만 여행기는 2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