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최다니엘VS이원근, 불꽃 신경전… “현장에선 연인 같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현장 사진/제공=스토리티비

KBS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현장 사진/제공=스토리티비

KBS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 이하 ‘저글러스’) 최다니엘과 이원근의 신경전이 포착됐다.

최다니엘은 ‘저글러스’에서 YB애드 영상사업부 상무이자 베일에 휩싸인 남자 남치원 역을 맡았다. 이원근은 탄탄한 집안 배경을 갖고 태어났지만 천재와 바보 사이를 넘나드는 YB애드 스포츠 사업부 이사 황보율을 연기한다.

27일 공개된 사진에서는 각각 회사의 상무와 이사라는 직위를 맡은 최다니엘과 이원근이 티격태격하고 있다. 최다니엘은 한 손가락으로 자신의 가슴을 콕 짚은 채 도발하는 이원근의 손가락을 뒤로 확 꺾어 그 자리에 주저앉혔다. 차가운 표정의 최다니엘은 이원근을 내려다보며 경고의 눈빛을 보낸다. 이원근은 붙잡힌 손가락을 반대 손으로 부여잡고 최다니엘을 올려다보며 아픔을 호소하고 있다.

여기에 양복 차림의 최다니엘과 한복을 입고 있는 이원근은 상반된 모습을 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차가운 매력의 남치원과 자유로운 반항아 황보율이 어떤 관계를 맺을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최다니엘과 이원근이 신경전을 벌인 장면은 지난 14일 전라북도 전주시에 있는 학익당에서 촬영됐다. 남치원의 단호하고 똑 부러진 말솜씨에 반한 황보율이 먼저 남치원을 찾아가 ‘브라더 선언’을 하는 장면이다. 두 사람은 리허설 내내 유쾌한 장면을 만들기 위해 동작을 맞춰보며 꼼꼼히 준비했다.

촬영이 시작되자 이원근은 실감 나는 연기를 선보여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최다니엘은 이원근의 오두방정 연기에도 웃음을 참고 남치원 역에 몰입했다. 또한 두 사람은 촬영 장비가 준비되는 동안에는 팔짱을 낀 채 꼭 붙어 있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저글러스’의 제작사 스토리티비 이민진 이사는 “최다니엘과 이원근이 어느 연인 부럽지 않게 정다운 모습으로 현장을 누비고 있어 뭇 여성 스태프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며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흐뭇한 두 사람의 케미를 ‘저글러스’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최다니엘과 이원근이 출연하는 ‘저글러스’는 ‘마녀의 법정’ 후속으로 오는 12월 4일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