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김여진, 전광렬과 정면 대결 예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15회 스틸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15회 스틸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의 정려원·윤현민·김여진이 전광렬과 정면 대결을 펼친다.

‘마녀의 법정’은 27일 오전 마이듬(정려원)·여진욱(윤현민)·민지숙 (김여진)이 조갑수(전광렬)를 취조하고 있는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듬과 진욱은 특검 수사에 소환된 갑수를 향해 악행의 증거를 담은 비밀수첩을 들이대고 있다. 민지숙 은 테이블 중앙에 앉아 본격적인 취조에 나선 이듬과 진욱을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갑수를 압박하는 이듬의 모습은 분노에 찬 ‘독종 마녀’의 모습을 보여준다.

갑수 또한 그런 이듬 앞에 지지 않는다. 그는 ‘어디 할 테면 해보라’는 듯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이듬을 노려보고 있어 팽팽한 기싸움이 예상된다.

‘마녀의 법정’은 “오늘(27일) 방송되는 15회에서 조갑수가 특검에 소환돼 이듬·진욱·민 부장의 취조를 받게 된다”라며 “언제나 결정적인 순간에 법망을 피해 나갔던 갑수를 이번엔 제대로 잡을 수 있을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 예고했다.

‘마녀의 법정’ 15회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