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샘킴·미카엘, ‘자극주의’ 김풍·오세득 꺾고 ‘자연주의’ 저력 보여줄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3주년 특집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3주년 특집 /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 3주년 특집의 특별 이벤트 ‘셰프 팀전 2:2 토너먼트’의 우승자가 가려진다.

지난 주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나래의 냉장고 재료로 펼쳐진 대결에서 정호영-유현수 셰프 팀이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강력한 우승 후보 이연복-레이먼킴 팀을 꺾었다. 과연 이번 주에 이국주의 냉장고를 가지고 승리할 셰프 팀이 누가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3주년 특집 녹화에서 셰프들은 ‘자극주의 입맛’으로 유명한 이국주의 냉장고로 대결을 펼쳐야 하는 샘킴-미카엘 팀에 대해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상대 팀이 ‘야매 요리’를 담당하고 있는 오세득-김풍 팀이었기 때문. 양 팀은 시선을 집중시키는 화려한 요리 쇼는 물론, 이국주의 마음을 사로잡을 매력발산 대결까지 선보여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요리가 완성된 뒤 이국주는 ‘폭풍먹방’을 선보이며 두 요리에 대한 극찬을 늘어놨다. 그러자 지켜보던 박나래는 “제발 빨리 좀 먹으라”고 앓는 소리를 내며 머리를 쥐어뜯는 모습까지 모여 웃음을 자아냈다. 시식에 성공한 박나래는 “오늘 먹은 요리들은 모두 나래바 메뉴로 등록하겠다”며 만족스러워 했다는 후문이다.

샘킴과 미카엘, 오세득과 김풍 중 결승전에 진출한 팀은 누가 될 것인지 또 결승전에서 우승하며 스타배지 2개를 차지할 셰프는 누가 될 것인지는 27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