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부터 소통까지 완벽”… 주니엘, 데뷔 첫 콘서트 성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니엘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주니엘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주니엘(JUNIEL)이 데뷔 후 첫 소극장 단독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주니엘은 지난 25~26일 서울 합정동 아르떼홀에서 콘서트 ‘작업실’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났다.

이를 통해 주니엘은 최근 발표한 새 미니앨범 ‘Ordinary things’ 타이틀곡 ‘혼술’을 비롯해 데뷔곡 ‘일라일라(ila ila)’ ‘물고기자리’ ‘에버래스팅 선셋(Everlasting Sunset)’ 등을 불렀다.

오프닝을 장식한 첫 번째 곡 ‘편지’부터 앙코르곡 ‘일라일라(ila ila)’까지 주니엘은 19개 곡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특히 미공개곡 ‘드림(Dream)’도 선보였다. 이 곡은 주니엘과 팬들이 힘을 합쳐 작사한 노래로, 콘서트 개최 전 진행한 작사 이벤트를 통해 가사가 완성됐다. 이벤트에 참여한 팬들과 무대 위에서 함께 이 노래를 부른 것.

뿐만 아니라 네이버 V 라이브에서 선보였던‘주니라디오’의 연장선으로 팬들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아 소개해주는 스페셜 스테이지도 마련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공연을 마친 후 주니엘은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국내 팬들 앞에서 콘서트를 진행할 수 있어 기쁘고 뜻 깊었던 시간이었다”며 “바쁜 시간 쪼개서 제 공연을 보러 와주신 관객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더 많은 활동을 통해 좋은 모습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주니엘은 각종 공연 및 방송을 통해 팬들과 계속 만날 예정이며, 오는 12월 12일에는 일본에서 동명의 소극장 공연 ‘작업실’을 개최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