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의 새로운 얼굴…’투깝스’가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조정석/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배우 조정석/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배우 조정석이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를 통해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조정석은 앞서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 영화 ‘형’ 등을 통해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흥행을 기록했다. 그런 그가 ‘투깝스’를 통해 자신의 흥행사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조정석은 ‘투깝스’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1인 2역에 나선다.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천상 사기꾼 공수창을 연기할 예정이다. 인물의 설정부터 성격까지 모든 게 극명히 대비되는 두 캐릭터를 이른바 ‘디테일 연기의 갑(甲)’이라 불리는 조정석이 어떻게 표현할지가 ‘투깝스’의 관전 포인트다. 
조정석은 “동탁과 수창은 아예 개별의 인물이기 때문에 두 인물이 가지고 있는 서로 다른 스타일이나 그들이 가지고 있는 목적의식에 중점을 두고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정석은 “시청자들을 찾아뵙는 게 벌써 1년 만이라니 감회가 새롭다”며 “시작 전부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너무 감사하다 오늘(27일) 첫 발을 내딛을 차동탁과 공수창의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부터 눈물샘을 자극하는 감성 연기까지, 장르 불문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여온 조정석이 ‘투깝스’에서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된다. 조정석의 새로운 변신은 오늘(27일) 오후 10시 ‘투깝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