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주말 극장가 사로잡았다…168만 관객 돌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꾼'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꾼’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꾼’(감독 장창원)이 주말 극장가를 사로잡았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꾼’은 지난 주말인 25일, 26일 94만 7278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수는 168만 7486명이다.

2위를 기록한 영화 ‘저스티스 리그’의 총 관객수 162만1천301명를 개봉 5일 만에 뛰어넘었다.

‘해피 데스데이’와 ‘토르:라그라로크’는 각각 11만1천645명과 7만9천411명이 관람해 3위와 4위에 올랐다. 이달 9일 개봉한 ‘러빙 빈센트’는 박스오피스 5위에 올랐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배우 현빈, 유지태, 박성웅, 배성우, 안세하, 나나 등이 출연했다. 현재 절찬 상영중.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