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어 왕’ 강경헌, 마지막까지 빛난 내공과 존재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강경헌 /사진제공=도토리컴퍼니, 컬처마인

배우 강경헌 /사진제공=도토리컴퍼니, 컬처마인

배우 강경헌이 연극 ‘리어 왕'(연출 강민재)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강경헌은 지난 5일부터 26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공연된 ‘리어 왕’에서 거너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35명의 출연자, 50명의 제작진이 3년간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고스란히 살리기 위해 애썼다. 강경헌은 작품 전체를 아우르는 거너릴로 무대에 올라 아버지에게 악행을 저지르는 맏딸을 매끄럽게 소화했다. 인물의 심경 변화를 다양하게 표현하며 연기의 폭을 넓혔다는 평가를 얻었다.

강경헌은 소속사를 통해 “거너릴은 맏딸이지만 코델리어에게 아버지의 사랑을 빼앗긴 것 같은 삶 속에서 열등감과 결핍을 들키지 않기 위해 강해진 인물”이라며 “아버지이자 군주인 리어를 쫓아내고 모두 손에 쥐었다고 생각하는 순간, 모든 것을 잃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과정까지 리어뿐 아니라 다른 인물과 관계까지 섬세하게 그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강경헌은 앞으로 차기작을 선택하고 또 다른 변신을 꾀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