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현장 비하인드 공개…’수목극 1위의 팀워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비하인드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비하인드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 둔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이 시청률 8%를 돌파, 수목극 1위에 올랐다. 이에 현장 비하인드를 사진을 공개해 배우들의 팀워크를 자랑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수장 최강우를 연기하는 유지태는 훈훈한 미소로 현장을 이끌고 있다. ‘매드독’팀의 가족이 된 김민준 역을 연기 중인 우도환은 대본을 놓지 않으며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이들의 팀워크는 카메라 밖에서도 빛났다. 류화영과 조재윤 등 배우들은 촬영 틈틈이 대화를 나누며 끈끈해진 우정을 과시한다. 눈빛을 주고받는 배우들의 얼굴에서 팀워크가 느껴진다. 극중 티격태격하며 설렘을 유발하고 있는 우도환과 류화영은 나란히 앉아 꼼꼼히 대본을 확인하고 호흡을 맞추고 있다.

‘매드독’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흔들리지 않는 배우들의 남다른 열정이 현장에 뜨거운 에너지를 불어넣고 있다”며 “통쾌한 반격으로 절정을 맞은 ‘매드독’이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심장 쫄깃한 최후의 복수전을 펼친다”고 마지막 회까지 함께할 것을 당부했다.

지난주 방송된‘매드독’에서 ‘매드독’팀은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와 죽은 JH그룹 회장 주정필에게 책임을 돌리며 홀로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에서 빠져나가려는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에 분노했다. ‘매드독’의 마지막 복수는 오는 29일과 3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