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전성우, 新 스틸러 예고… 윤균상과 브로맨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의문의 일승' 전성우 / 사진제공=크다컴퍼니

SBS ‘의문의 일승’ 전성우 / 사진제공=크다컴퍼니

배우 전성우가 SBS ‘의문의 일승'(연출 신경수, 극본 이현주)을 통해 안방극장의 새로운 신 스틸러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성우는 27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의문의 일승’에서 배운 것도 없고 가진 것도 없지만 인기는 많은 딱지 역을 맡았다.

딱지는 고아원 출신으로 서글서글한 외모에 남다른 입담과 사교성으로 인기 많은 인물이다. 어린 시절 오토바이를 훔치다가 자신의 편이 되어 준 종삼(윤균상)에게 반해 그의 껌딱지가 되었고 의형제를 맺었다. 이에 따라 전성우와 윤균상의 브로맨스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모아진다.

전성우는 현재 연극과 뮤지컬을 종횡무진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실력파다. 지난해 KBS2 ‘뷰티풀 마인드’에서 마취과에 대한 자부심이 높은 의사 홍경수 역으로 주목받은 바. ‘의문의 일승’을 통해 보여줄 또 다른 모습에 벌써부터 이목이 집중된다.

전성우는 소속사 크다컴퍼니를 통해 전성우는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좋은 작품, 재미있는 작품 나올 것 같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이다.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로 오늘(27일) 오후 10시에 1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