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소년VS소녀 배틀, 서바이벌의 신세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사진=JTBC ‘믹스나인’ 

JTBC ‘믹스나인’이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믹스나인’에서는 170명의 소년, 소녀의 첫 번째 탈락자가 발생하는 포지션 배틀로 맞붙었다.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는 기획사 투어를 함께한 씨엘, 자이언티,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나선 ‘서바이벌의 강자’ 위너 송민호와 함께 참가자들을 펴가했다.

배틀에 앞서 소년, 소년들은 경연곡을 직접 선택했다. 그러나 무대에 오를 수 있는 인원이 제한돼 긴장감을 자아냈다.

참가자들은 치열한 서바이벌 속에서 서로 의견을 조율해가며 팀워크를 맞춰가는 모습으로 감동을 줬다.

1차 경연은 보컬·랩·댄스 포지션별 남녀 대결로 진행됐다. 승리 팀에게 주어지는 베네핏은 무려 2000점. 그 어느 때보다 의욕적인 소년 소녀들이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실력으로 맞붙었다.

특히 기존 오디션과는 차별화된 ‘남녀 성(性)대결’이 불꽃 튀는 경쟁에 화력이 세졌다. 오디션 사상 최초의 성대결 구도로 인해 서바이벌의 신선함이 살아났다는 평이다.

‘믹스나인’ 관계자는 “다음 주에도 원곡을 뛰어넘는 가창력,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완벽하게 소화한 팀들의 무대를 확인할 수 있다. 속출하는 레전드 무대를 통해 새로운 원석들의 진가를 발견해달라”고 귀띔해 기대를 높였다.

첫 번째 탈락자는 1차 경연 ‘남녀 포지션 배틀’ 결과에 오는 12월 3일까지 공식홈페이지와 멜론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투표 점수를 합산해 선정된다.

‘믹스나인’은 매주 일요일 오후4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