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인간 유승호X로봇 채수빈, 영화 ‘E.T’ 명장면 재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스틸 사진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스틸 사진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 연출 정대윤)가 배우 유승호와 채수빈의 특별한 첫 만남을 담은 스틸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레르기 때문에 연애를 해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다.

유승호는 극중 외모·능력·재력까지 갖춘 김민규 역을 맡았다. 인간 알레르기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 인물로, 사람과는 담을 쌓고 살아가는 캐릭터다. 채수빈은 인공지능 로봇 아지3 역을 맡아 사람과 로봇을 오가는 1인 2역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유승호와 채수빈은 조심스럽게 서로의 검지 끝을 맞대고 있다. 영화 ‘E.T’의 명장면을 연상시키는 포즈로 첫인사를 나누는 두 사람은 진지한 표정으로 묘한 긴장감과 엉뚱함을 자아낸다. 또한 경계의 눈빛을 보내다가도 채수빈과 맞닿은 손가락을 그윽이 바라보는 유승호의 표정 변화는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기대를 모은다.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민규와 아지3의 아찔한 첫 만남은 드라마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이자 두 캐릭터 간 ‘딥러닝’의 시작이다. 외계인과 사람의 인사로 유명한 영화 ‘E.T’ 속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로봇과 사람의 첫인사를 상징적으로 표현해 더욱 의미하는 바가 크다. 민규와 아지3가 조금씩 변화되는 과정은 놓쳐서는 안될 드라마의 시청 포인트로 작용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두 배우는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한다. 유승호는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여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채수빈 또한 로봇과 인간을 오가는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유승호와 채수빈이 출연하는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12월 6일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