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막영애’, 인생에 한 부분이 되어버린 작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의 김현숙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의 김현숙

tvN 새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극본 한설희, 연출 정형건, 이하 막영애)와 10년을 함께한 배우 김현숙이 시즌 16 첫 방송을 앞두고 “이제는 ‘막영애’가 인생의 한 부분이 되어버렸다”고 했다.

‘막영애’는 2007년 4월 첫 방송을 시작한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국내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다. 이영애(김현숙)를 중심으로 직장인들의 애환과 여성들의 삶을 현실적으로 담아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오는 12월 4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막영애 시즌16’은 영애와 승준(이승준)의 ‘전쟁 같은 결혼’을 암시하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 시즌의 영애는 어떤 사랑과 변화를 맞이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현숙은 ‘막영애’와 10년을 함께하며 ‘이영애’라는 캐릭터 자체가 본인인 것처럼 생생한 연기를 선보여왔다. 일과 사랑, 가족과 친구 등 살아가면서 겪는 크고 작은 일들을 연기하며 공감을 자아냈다. 그녀는 첫 방송에 앞서 “서른에 시작해 어느덧 마흔이 되었다. 체력은 많이 떨어졌지만 감성은 깊어질 수밖에 없는 기간이었다”며 “이제 ‘막영애’는 그냥 드라마가 아닌 제 인생에 한 부분이 되어버린 작품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시즌에서는 영애의 인생 2막이 다시 시작된다. 설레면서도 한편으론 걱정이 되기도 한다”라 말하며 “이번 시즌에서는 영애의 인생 2막뿐 아니라 여전히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 희로애락을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얘기들로 가득 채워나갈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막영애 시즌16’은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후속으로 오는 12월 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