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신혜선이 곧 서지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 사진=방송 캡처

KBS2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신혜선과 그가 연기하는 KBS2 ‘황금빛 내 인생’ 속 서지안을 구분하기 힘들 정도다. 맞춤옷처럼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는 신혜선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신혜선은 ‘황금빛 내 인생’에서 우연히 신분 상승의 기회를 잡아 해성그룹의 맏딸이 됐지만, 다시 나락으로 떨어진 서지안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황금빛 내 인생’은 가짜 신분 상승의 기회를 잡은 서지안의 인생을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앞서 서지안은 엄마 양미정(김혜옥)의 거짓말로 해성그룹에 들어갔지만 자신이 해성그룹의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절망했다. 오빠였던 최도경(박시후)에 대한 마음까지 싹튼 상태였다. 친부모까지도 보기 힘들어진 서지안은 모든 것에서 벗어나 목숨을 끊으려 했고 누군가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진 후엔 삶의 의욕을 잃고 어촌에 숨어 노동에만 몰두했다. 이후 자신을 찾아낸 친구 선우혁(이태환)의 설득으로 그의 목공소에서 일을 하게 됐다.

서지안은 몇 회에 걸쳐 무기력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 화장기, 웃음기 없는 무표정한 얼굴로 일만 했다. 다가오려는 사람들에게도 곁을 내주지 않았다. 그러던 중 아빠 서태수(천호진)를 길에서 마주했다. 사죄하려는 서태수에게 또 다시 모진 말을 하고 돌아선 그다.

Cap 2017-11-27 07-46-07-975-vert
지난 26일 방송된 26회에서 서지안은 눌러뒀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걱정된다. 신경쓰인다”며 자꾸 찾아오는 최도경을 비아냥거리던 중 그의 입에서 아빠 서태수의 이름을 듣게 됐다. 그토록 피했던 서태수가 최도경으로 인해 자신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너였어?”라며 표정은 물론 말투까지 바꿨다. 정신을 놓고 그간 보여준 적 없는 극도의 분노를 드러내는 서지안의 모습은 놀라움을 넘어 공포로 다가왔다.

신혜선이 아니고는 소화할 수 없었다는 평가다. 신혜선은 드라마 초반 아버지의 사업 실패에도 꿋꿋이 제 삶을 사는 청춘의 모습부터 재벌가에 입성한 뒤 몰라보게 세련된 모습, 다시 재벌가에서 쫓겨난 뒤엔 보는 이들의 걱정을 사는 무기력하고 처연한 모습까지 다채롭게 표현했다.

신혜선은 적재적소의 메소드 연기로 가족드라마를 청춘극, 로맨틱코미디, 이젠 스릴러로까지 만들며 몰입도를 높인다는 반응이다. 특히 감정을 드러내지 않은 상태로도 극의 중심을 꽉 잡아줬고 한 줄기 눈물을 흘리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시청률, 화제성 보증수표’로 통하는 KBS 주말드라마다. 그렇기에 배우로서의 입지가 단단하지 않은 신혜선의 주연 캐스팅 소식은 우려를 낳았다. 신혜선은 이를 완전히 뒤집었다.

신혜선의 하드캐리가 돋보였던 26회는 시청률 39.0%를 기록했다. 종전의 최고 기록인 37.9%보다 1.1%P 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 기록이다. 신혜선은 확장되고 있는 연기 스펙트럼을 온 몸으로 입증하고 있다. 이런 여배우, 기대하지 않을 수가 있을까.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