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김설진X유인영, 이명세 감독 영화에 男女주인공 캐스팅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화면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화면

이명세 감독이 단편 영화에 김설진과 유인영을 섭외했다.

26일 방송된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이명세 감독의 단편 영화 제작기가 공개됐다.

안무가 김설진은 이명세 감독에게 대본을 본 소감에 대해 “움직임적으로 많이 접근됐다. 블랙 코미디 느낌이 났다”고 말했다.

이에 이명세 감독은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더라. 김설진이라면 데이트 폭력이라는 소재에 현대 무용을 얹어서 영화에 긴장감을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이 감독은 여자 주인공 유인영에 대해 “사랑과 증오를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배우를 찾았다. 멀리서 보면 여린데 가까이 다가가면 강한 느낌을 준다”고 설명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