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외사친’ 윤후, 해나 가족과 즐거운 동물원 나들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나의 외사친' 방송화면

사진=JTBC ‘나의 외사친’ 방송화면

윤후가 동물원 나들이를 즐겼다.

26일 방송된 JTBC ‘나의 외사친’에서는 윤후와 해나 가족이 동물원 나들이에 나섰다.

사육사는 특이하게 생긴 동물 아르마딜로를 소개했다. 18살이나 됐다는 사육사의 말에 윤후는 “나보다도 나이가 많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윤후와 해나 가족은 사파리로 향했고 치타, 기린, 코뿔소 등 야생 동물들을 구경했다. 집으로 돌아온 해나 아빠는 윤후를 위해 집에 집라인을 설치했고 다함께 즐기며 시간을 보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