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와 좋은친구들’ 심혜진, 생존의 위협에 놓인 캄보디아 아이들 모습에 ‘탄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와 좋은 친구들'

사진=’MBC와 좋은 친구들’

배우 심혜진이 무거운 마음으로 ‘MBC 좋은친구들’ 녹화에 임한 사연은 무엇일까?

‘MBC와 좋은친구들’은 MBC가 창사 56주년을 맞이해 소외받고 있는 세계 아동들의 권리 신장을 위해 펼치고 있는 캠페인.

캄보디아를 다녀 온 심혜진은 현지에서 선보인 씩씩함과 달리 차분함과 무거움이 가득한 모습으로 녹화 스튜디오에 들어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녀는 직접 만나고 온 아이들의 가슴 아픈 사연을 더욱 진정성 있게 전하기 위해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임해, 스튜디오에도 그녀의 진심어린 마음이 전해졌다.

뒤이어 열악한 노동 환경에서 일하는 캄보디아의 모습이 공개되자 스튜디오는 탄식과 경악으로 물들었다. 바로 그곳에서 일을 하고 있던 한 소녀의 충격적인 비밀이 밝혀졌기 때문. 이에 심혜진이 초조한 얼굴로 소녀를 이끌며 곧바로 어딘가로 향한 모습이 그려졌다고 해 과연 이들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현지에서의 심혜진은 아이들의 아픔에 공감하면서도 희망의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 더욱 꿋꿋하고 밝은 미소를 보였다. 특히 시청자들에게 있는 그대로의 캄보디아 현실을 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해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생존의 위협을 받으며 아동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캄보디아의 많은 아이들의 현실을 전할 ‘MBC와 좋은친구들’은 시청자들에게 희망의 손길을 독려하며 관심을 촉구할 예정이다.

‘MBC와 좋은친구들’은 오는 29일부터 3일간 방송되며 배우 심혜진과 캄보디아 아이들의 가슴 찡한 스토리는 12월 1일에 만나볼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