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 어둠 속 고아라 품에 안고 좌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OCN '블랙'

사진=OCN ‘블랙’

OCN 오리지널 ‘블랙’의 송승헌이 고아라를 품에 안고 좌절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늘(26일)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이 강하람(고아라)을 품에 안은 死(사)자 블랙(송승헌)의 스틸을 공개했다. 어둠 속에서 의식이 없어 보이는 하람의 얼굴을 확인, 그녀를 끌어안은 블랙의 표정에는 하람을 지키지 못한 절망감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아빠 강수혁(김형민)을 죽인 범인 왕영춘(우현)을 뒤쫓다가 엄청난 양의 피만 남긴 채 사라져버린 하람. 현장에서 발견된 혈액은 검사 결과 하람의 죽음을 가리켰고, 블랙은 “다 나 때문이야. 내가 그 캡슐만 잘 보관하고 있었으면. 아니, 내가 강하람 옆에 껌딱지처럼 딱 붙어만 있었어도”라며 자책했다. 첫사랑 김준이 실은 한무강이 아닌, 그의 이복형 한무찬이며 20년 전 이미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숨겼다는 배신감에 하람이 자신을 떠났고, 그 후 죽음을 맞이했기 때문.

하지만 하람의 영혼이라도 천계에 잘 보내줘야겠다는 다짐으로 블랙은 집요한 수사 끝에 영춘의 아지트를 찾았고 격렬한 몸싸움까지 벌였다. 영춘을 제압해 하람의 위치를 캐물었고 그가 로열 병원 셔틀버스를 탈취해 도망가려 하자 필사적으로 차에 매달렸다. 누군가의 사주를 받아 영춘을 죽이려는 1팀 반장의 총에 맞아 정신이 혼미해지는 상황에도 “강하람 어딨는지 말해”라고 다그칠 뿐이었다. 블랙에게는 오로지 하람을 찾아야 한다는 의지밖에 없었던 것.

장소를 가늠할 수 없는 어둠 속에서 홀로 쓰러져 있는 하람의 모습은 혈액 검사 결과처럼 그녀의 죽음을 암시하며 크나큰 불안감을 선사했다. 핏기를 잃은 채 어딘가에 홀로 있는 하람. 유일하게 그녀의 위치를 알고 있을 영춘이 죽어버린 최악의 상황에서 블랙이 그녀를 어떻게 찾아냈는지, 그리고 하람이 무사할 수 있을지,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25일) 밤, 하람을 찾기 위해 영춘과 혈투를 벌이고 총까지 맞았던 블랙이 마침내 그녀와 재회한다. 블랙이 하람을 찾아낼 수 있었던 이유도 밝혀진다”며 “껌딱지 커플의 재회뿐만 아니라, 지난 13회에서 영춘이 노리고 있는 듯한 로열 그룹 사장 오만호(최민철)의 수상한 이야기도 펼쳐질 예정이다.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할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블랙’은 오늘(26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