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드디어 첫 경연 돌입… ‘남녀 배틀’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사진=JTBC ‘믹스나인’ 

JTBC ‘믹스나인’이 드디어 첫 경연에 돌입했다.

오늘(26일) ‘믹스나인’이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TV를 통해 공개한 5회 예고편에는 ‘포지션 배틀’ 현장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이날 가장 큰 관심을 받았던 두 팀 ‘싸이코pass’와 ‘베네핏’ 조의 모습이 담겼다. 소년, 소녀들은 리허설 무대 현장에서 서로의 무대를 탐색하며,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

블락비의 ‘베리굿(Very Good)’을 선보인 소년들 ‘싸이코pass’ 조 멤버로는 김병관, 이승준, 김민학, 김준회, 김민석, 백진, 정우영, 만니, 한종연이 한 팀을 이뤘다.

이들과 경쟁을 펼치는 ‘베네핏’ 조는 블랙핑크의 ‘붐바야’로 실력발휘에 나섰다. 김민지, 정하윤, 최지선, 김희수, 신류진, 이수현, 안한별, 박가은, 방예솔, 김성은, 루이, 이용채로 멤버가 구성됐다.

‘믹스나인’ 연습생들 사이에서 남녀 댄스 최강자로 손꼽히는 김병관, 신류진의 묘한 신경전도 눈길을 끈다. 김병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안전하게 이기고 싶었는데 강 팀끼리 빅매치를 펼치게 돼 오히려 잘된 것 같다”며 대결을 앞둔 기대감을 드러냈다.

두 팀은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만든 강력한 배틀을 보여줬다. 이번 미션을 통해 첫 순위 변동을 물론, 첫 탈락자가 발생하는 만큼 치열한 서바이벌의 긴장감이 쫄깃한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믹스나인’은 양현석 YG 대표프로듀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이다. K팝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을 탄생시키기 위해 본격적인 서바이벌에 돌입했다.

‘믹스나인’ 5회는 오늘(26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