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신승훈, 어머니들 돌직구에 진땀 “장가 못 간 거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신승훈이 SBS ‘미운 우리 새끼’ 어머니들에게 혼쭐이 났다.

오늘(26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미우새 끝판왕’ 신승훈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어머니들은 신승훈의 등장에 “잘생겼다”, “노래 너무 잘한다” 등 칭찬을 연발하며 훈훈한 분위기에서 녹화가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분위기는 청문회로 돌변했다. 어머니들은 “장가를 안 간 거냐, 못 간 거냐” 등 단도직입적인 질문 공세를 펼쳐 신승훈을 진땀 흘리게 했다. 특히, 신승훈의 절친이자 라이벌인 김건모의 어머니 이선미 여사는 “결혼 안 하는 것도 라이벌이냐”며 자신의 아들도 함께 묶어 디스하는 돌직구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승훈은 자신의 어머니 역시 ‘미우새’를 즐겨본다고 밝혔다. 신승훈의 어머니는 “저 어머니들이 얼마나 속 터지겠냐”며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보는가 하면 어떤 때는 “우리 아들은 저런 거 안 해서 다행이다”라며 안도를 하신다고. 이에 MC 신동엽은 “게스트 말고 진짜 ‘미우새’로 출연한 생각은 없냐?”며 승훈에게 러브콜을 보냈다고.

‘미운 우리 새끼’는 26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