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띠클럽’, 다섯 친구들의 ‘서핑 도전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사진=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KBS2 ‘용띠클럽’ 다섯 남자가 서퍼로 완벽 변신했다.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는 연예계 대표 절친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 다섯 친구들의 좌충우돌 로망 실현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28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서핑에 첫 도전하는 다섯 남자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은 바다를 배경으로 보드를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포즈를 취하면서도 멤버들의 시선은 바다를 향하고 있는 모습. 어서 빨리 물 속으로 뛰어들고 싶은 용띠 5인방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져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지는 사진에서는 실전에 돌입, 서핑을 즐기고 있는 장혁과 김종국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첫 도전임에도 두 사람은 꽤나 안정적인 자세로 물살을 가로지르며 보드 위에 올라 서 있다. 평소에도 다른 멤버들보다 운동을 좋아하던 두 사람인 만큼, 엄지가 절로 치켜세워지는 실력을 자랑한다.

이날 서핑은 다섯 사람 모두에게 로망이자 도전이었다. 20년지기 친구들과 함께 한 도전이라는 점에 큰 의미가 담겼다. 함께여서 일까, 짧은 강습 시간에도 불구하고 예상외의 실력들을 선보여,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용띠클럽’ 제작진은 “모든 멤버들이 성공적인 서핑을 마친 것은 아니고, 예외도 있긴 하다” 며 4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는 오는 2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