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청순부터 걸크러시까지… 女 참가자들의 ‘매력 폭발’ 무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더유닛' 방송화면

사진=KBS2 ‘더유닛’ 방송화면

여자 참가자들의 ‘RESTART(리스타트)’ 미션 무대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홀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더유닛’에선 두 번째 미션인 ‘RESTART(리스타트)’ 미션이 펼쳐졌고 각 팀 1등 멤버들의 독보적인 매력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 주인공의 자리는 ‘시간을 달려서’ 검정팀의 앤씨아, ‘미쳐’ 파랑팀의 효선, ‘심쿵해’를 선택한 노랑팀의 윤조, ‘빨간맛’ 주황팀의 지원(굿데이), ‘넌 is 뭔들’ 초록팀의 양지원, ‘Give it to me’ 하양팀의 여은, ‘Gee’ 빨강팀의 우희가 차지했다. 7명의 멤버들은 각자 특유의 매력을 뽐낼 수 있는 콘셉트를 선택, 자신의 실력과 끼를 유감없이 펼치며 유닛 메이커들의 눈에 띈 것.

먼저 앤씨아는 ‘시간을 달려서’를 선택, 수수하고 청순한 면모와 감성적인 음색으로 현장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걸크러쉬가 매력적인 효선은 ‘미쳐’ 무대 위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무대를 압도했다.

맨발 투혼이 돋보였던 ‘Give it to me’ 팀 내에서도 여은은 단연 파워풀한 가창력을 과시하고 섹시한 콘셉트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발랄함과 섹시가 공존하는 ‘심쿵해’ 무대에선 윤조가 남성 팬들을 심쿵하게 만들며 관중들의 표를 얻었다.

또 실력자들의 모임이라고 불리는 ‘넌 is 뭔들’ 팀의 무대는 관객들도 선뜻 표를 선사하기 쉽지 않을 정도로 쟁쟁했다. 그중에서도 양지원은 노련한 내공과 끼가 넘치는 표정과 제스처들로 1등을 차지하며 진가를 제대로 발휘했다.

이어진 상큼하고 귀여움이 포인트인 ‘Gee’와 ‘빨간맛’ 무대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달달하게 녹이며 취향을 저격했다. 특히 우희는 기존의 그룹에서는 보여주지 못했던 톡톡 튀는 개성을 보여주며 끼를 과시했고 굿데이 지원은 절로 미소 짓게 되는 눈웃음으로 유닛 메이커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녹였다.

이처럼 여자 참가자들은 일곱가지 무지개 같은 각양각색의 무대에서 본연의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깊숙이 각인됐다. 이에 다음 방송에서 공개될 남자 참가자들의 ‘RESTART(리스타트)’ 미션 무대에도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되며 1차 국민 유닛 투표는 12월 3일 오전 10시에 마감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