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내투어’, 짠내나지만 따뜻한 오사카 여행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짠내투어'

사진=tvN ‘짠내투어’

tvN ‘짠내투어’가 좌충우돌 오사카 짠내 여행기를 첫 공개했다.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짠내투어’ 1회에서는 김생민, 박명수, 박나래, 정준영, 여회현의 오사카 여행 첫날이 그려져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유료플랫폼 기준 가구 시청률 평균 2.9%, 최고 3.5%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닐슨코리아)

이날 방송에서는 김생민이 ‘짠내투어’ 첫날을 이끌게 되었다. 45년 생애 첫 자유여행을 떠나게 된 ‘여행초보’ 김생민은 또 다른 설계자 박나래, 정준영과 미리 만나 여행을 알아가는 시간부터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생민은 “자유여행으로 가족을 책임질 용기가 나지 않아 이제까지 저렴한 패키지 여행만을 했었다”며, “그래서 공항 이용법이나 비행기 표 구매 방법을 잘 모른다”는 뜻밖의 사실을 밝혀 박나래에게 “완전 스튜핏” 평가를 듣게 됐다.

김생민은 ‘짠내투어’에서 우승해 자신만의 스몰 럭셔리(작은 사치)인 일본의 가장 큰 호수 ‘비와호’에 가기 위해 끊임없이 공부하며 일정을 계획했다.

그러나 일기예보를 미처 확인하지 못했던 김생민은 오사카에 도착하자마자 쏟아지는 폭우에 제대로 당황할 수 밖에 없었다. 평가자 박명수가 “폭우가 쏟아지는데 첫번째 일정인 오사카성을 굳이 가야하느냐”며 의문을 제기하고, 멤버들의 우비를 사기 위해 예상치 못했던 비용이 들었기 때문. 뿐만 아니라 오사카성을 갈 때 가격이 저렴하지만 느리고 시끄러운 기차를 선택해 불만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김생민은 멤버들을 위해 계획에 없던 소비도 과감하게 하는 모습을 보였다. 궂은 날씨로 지친 멤버들을 위해 편하게 ‘오사카성’으로 이동할 수 있는 로드 트레인 티켓을 사고, 계획된 점심을 먹기 전 허기를 달래기 위해 우연히 찾은 빵을 간식으로 사먹으며 쓸 때는 쓰는 ‘그레잇’한 모습을 보여줬다.

현지인에게 묻고 인터넷 리뷰를 샅샅이 파악해 찾아낸 김생민의 맛집 선택도 옳았다. 취향대로 먹을 수 있는 일본 라멘집은 비로 젖어 피곤했던 몸을 따뜻하게 녹여주었고, 스시집은 한조각에 단돈 천원이지만 퀄리티가 뛰어나, “이 가격에 이 퀄리티라니 말도 안된다. 한국에 이런 곳이 있으면 점심시간마다 매일 먹겠다”는 박명수의 만족을 얻어냈다. 일정의 마지막 식사로는 맛있는 와규와 맥주까지 제공하며 “정말 잘한다. 김생민은 뛰어난 투어 가이드”라는 멤버들의 호평을 받았다.

김생민의 ‘짠내투어’가 폭우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멤버들의 서포트가 큰 역할을 했다. 이들은 태풍이라는 힘든 날씨와 다소 팍팍한 스케줄에도 밝게 웃고 장난치며 김생민의 일정에 적극 따랐다. 일본어에 유창한 박나래는 김생민의 의사소통을 도와주었고, 정준영은 김생민의 계획을 지지해주고 기분을 배려해주는 구원요정이었다. 박명수는 독설 속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여회현 또한 선배들의 무거운 짐을 나서서 들며 김생민의 부담을 덜어주었다.

짠내 멤버들은 여행 첫날부터 예상치못한 폭우때문에 비록 ‘짠내’나는 여행을 하게 되었지만 그만큼 서로 공유하는 추억이 늘어나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과연 김생민이 멤버들의 호평을 이어가며 ‘짠내투어’ 오사카 여행기에서 우승을 차지, 자신의 로망인 ‘비와호’에 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짠내투어’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