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완부터 정수영까지’… ‘저글러스’, 믿고 보는 배우 군단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창완(왼쪽부터 시계방향), 인교진, 차순배, 정성호, 김기방, 정수영/사진제공=스토리티비

김창완(왼쪽부터 시계방향), 인교진, 차순배, 정성호, 김기방, 정수영/사진제공=스토리티비

KBS2 ‘저글러스:비서들’ 김창완, 인교진, 차순배, 정성호, 김기방, 정수영 등 ‘믿고 보는 배우 6인방’이 찾아온다.

‘저글러스:비서들’은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관계역전 로맨스. 이와 관련 빈틈없는 연기력과 독보적인 존재감을 가진 저글러스 군단 ‘믿보배 6인방’의 활약이 극의 몰입도와 함께 재미와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가장 먼저 김창완은 YB그룹 회장비서실의 비서실장 출신이자 현 YB애드 부사장으로 치원의 후견인을 자처하는 부사장 역을 맡았다. 내 울타리 안에 있는 양들은 반드시 지켜내는 이상적인 비즈니스맨의 전형으로 남치원(최다니엘)이 유일하게 맘을 터놓고 농담을 주고받는 단 한 사람이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선과 악을 넘나드는 미친 연기력으로 맹활약을 펼쳐온 김창완이 ‘저글러스:비서들’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매 작품 마다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인교진은 YB애드의 중추이자 절대 파워를 가진 광고기획부 수장 조전무 역으로 등장한다. 마보나(차주영)가 모시는 보스이며 권위적이고 의리보단 승리, 과정보단 결과, 남 보다는 내가 먼저인 인물. 집안, 학벌, 인맥 등을 따져가며 부하들을 은근 차별하는가 하면, 말 자르기, 직원 자르기, 꼬리 자르기 등 무엇이든 자르고 보는 성격을 가져 직원들 사이에서는 ‘조카터’로 불린다.

차순배는 공부장(정성호)과 입사 동기로 허수아비 이사 황보 율(이원근)을 대신해 스포츠 사업부 실무를 전담 마크하고 있는 백부장 역을 맡았다. 황보 율에게 눌리고 부서 여직원들에게 쪼이고, 마누라 등쌀에 치이다보니 어느새 탈모 급행열차에 올라탄 소심형 인간. 드라마, 영화, 연극 등 다방면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하며 맹활약하고 있는 차순배가 어떤 감초연기로 안방극장에 활력을 불어넣을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명실상부 물오른 코믹 연기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정성호는 ‘부하의 공은 상사의 것, 상사의 실패는 부하의 책임’이라는 모토를 가진 YB애드 영상사업부 제작부장 공부장 역으로 나선다. 정성호는 능청스러우면서도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보는 이들을 유쾌하게 만들며 적재적소에 웃음을 선사한다.

김기방은 YB애드 영상사업부 기획 프로듀서이자 만년 대리 박치수 역으로 등장한다. 집보다 회사 탕비실이나 비품창고에서 자는 날이 더 많아 숙박비를 제하고 월급을 줘야 한다는 건의가 올라올 정도이며 더러워서 회사 사람들이 붙여준 별명이 박테리아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다수의 작품에서 씬 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는 김기방은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깨알 재미를 돋운다.

정수영은 직장일과 육아를 병행하며 가랑이가 찢어지고 있는 이 시대의 워킹맘 문대리 역을 맡았다. YB애드 영상사업부 살림을 담당하는 관리팀으로 돈줄을 쥐고 있어 부서 내 실세로 꼽힌다. 깐깐하고 꼼꼼하며 까칠한 성격을 가진 만큼 여자를 무시하고 쉽게 부려 먹으려드는 공부장과는 상극을 이뤄 회사 내에서는 공부장 잡는 저격수로 통한다. 톡톡 튀는 연기력과 실제 주변에 있을 법한 친근한 매력으로 공부장 역을 맡은 정성호와 아웅다웅 케미를 발산, 극에 웃음을 더한다.

제작진 측은 “극의 재미를 높이고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 명품 배우들을 캐스팅 했다”며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만나 완벽한 호흡으로 공감과 재미를 높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저글러스:비서들’은 ‘마녀의 법정’ 후속으로 오는 12월 4일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