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쳐블’ 김성균, 빈틈 없는 연기력으로 ‘시선 강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언터쳐블' 방송화면

사진=JTBC ‘언터쳐블’ 방송화면

배우 김성균이 JTBC 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에서 명불허전 연기력을 뽐내며 이목을 집중 시켰다.

지난 25일 방송된 ‘언터처블’ 방송에서 아버지 장범호(박근형)가 죽은 뒤 장기서(김성균)를 흔들기 위한 구용찬(최종원)의 모습과 권력을 향한 장기서의 욕망이 그려졌다.

구용찬은 장범호가 죽은 뒤 사위인 장기서에게 아버지 대신 감옥에 갈 것을 이야기 하며 장씨 일가 위에 서고자 하는 검은 욕망을 드러냈다. 하지만 장기서는 회의실에 모인 고위 간부들을 보며 배은망덕 하지 말라며 일침을 놓았고, 장기서의 서슬퍼린 경고는 순식간에 모두를 긴장 시켰다. 특히, 아버지의 영정 사진 앞에서 이제 북천의 왕은 자신이라고 읊조리던 눈물 섞인 기서의 모습은 내면의 욕망과 분노가 극대화 된 장면.

김성균은 빈틈 없는 연기 하드캐리로 잔혹한 악인의 얼굴을 완벽하게 소화 극내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키시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준서(진구)는 아내 죽음에 대해 기서를 의심했고 오히려 준서에게 자신이 두려워 하는 것은 준서에게 미움 받는 것이라며 자신에 대한 의심을 거둘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사건이 파헤쳐질수록 모든 화살은 기서를 향하고 있었고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형제 전쟁의 서막을 예고했다.

‘언터처블’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