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리, ‘더유닛’ 유나킴 위해 싸늘 분위기 형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더유닛'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더유닛’ 방송화면 캡처

KBS2 ‘더 유닛’에서 와썹 나리가 유나 킴을 위해 몰래카메라 형식의 이벤트를 펼쳤다.

25일 방송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는 여자 파랑팀의 달샤벳 세리와 나리가 대결 구도를 형성했다.

이들은 안무 연습을 진행하던 중 갑작스러운 의견 충돌을 보였다. 세리는 “근데 너희 진짜 말 많다”고 운을 뗐고, 나리는 “그러니까 말이 너무 많아. 자기 것만 잘하면 되는데”라며 받아쳤다.

여기에 세리는 “근데 나리야 너도 분위기 계속 그렇게 잡지 마”라고 지적해 싸늘한 분위기를 안겼다. 계속되는 의견충돌에 결국 나리는 연습실을 박차고 나갔다.

이후 나리는 갑자기 미소를 지으며 다시 등장했다. 그날 생일을 맞은 유나 킴을 놀라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에 파랑팀은 다시 훈훈한 분위기로 연습을 이어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