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th 청룡상] ‘택시운전사’ 최우수작품상·남우주연상 등 4관왕 영예(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제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사진=SBS 제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제38회 청룡영화상에서 올해 유일하게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최우수작품상과 남우주연상 등을 수상하며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아이캔스피크’와 ‘더킹’ 등은 2관왕을 차지했다.

25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택시운전사’의 송강호와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가 각각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영화 개봉 뒤 오히려 관객이 저희에게 애썼다고 위로해주시는 것 같아서 부끄럽기도 하고 몸 둘 바를 모르겠다. 그런 관객 여러분의 마음이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고 따뜻했다”며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이어 “정치나 역사, 이런 걸 뒤로 하고 우리의 가슴 속에 있는 마음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가. 인간이면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미안한 마음을 영화에 담고 싶었다”며 “이 트로피도 중요하고 1000만 관객도 중요하지만 올 한 해 그 미안한 마음을 ‘택시운전사’라는 영화를 통해서 되새겨봤다는 것이 저한테는 가장 큰 영광이 아니었나 싶다”고 덧붙였다.

‘아이캔스피크’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를 사랑해준 관객에게 감사하다. 저는 오늘 마음을 비우고 와야지 생각했는데 그래도 이렇게 되니까 욕심이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들도 많이 가고 저는 남아서 이렇게 좋은 상을 받는데 늙은 나문희에게 큰 상을 주신 청룡영화상에게 감사하다”며 “정말 열심히 하겠다. 후배들 보면 연기를 너무 잘해서 자랑스럽다. 한국영화배우들이 전 세계 배우들 중에서 제일 연기를 잘하는 것 같다. 아무튼 ‘아이캔스피크’에서 상을 받게 해준 김현석 감독, 이제훈 배우, 모든 스태프와 제작사, 연기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감독상은 ‘아이캔스피크’의 김현석 감독이 수상했다. 김 감독은 “전혀 생각도 못했다. 나문희 선생님과 이제훈 씨 등 배우들 덕분에 받게 된 것 같다”며 “결함이 있는 영화인데 좋게 봐주신 건 주제인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부채의식이 도움이 된 것 같다.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사진=SBS 제 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사진=SBS 제 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범죄도시’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진선규는 “진짜 너무너무 감사하다. 저 조선족 아니고 중국에서 넘어온 사람 아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여기 오는 것만으로 너무 떨려서 청심환 먹고 왔다. 이거 받을 줄 알았으면 하나 더 먹었어야 했는데 너무 감사하다”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더킹’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김소진은 “너무 감사하다. 이 자리에 올라오니까 떨린다. 오늘 보면서 영화를 위해서 힘써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이 자리가 굉장히 설레고 떨리고 감사한 자리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저에게 이런 좋은 기회를 주셔서, 또 제 경험에 비해서 너무나 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남녀신인상은 ‘형’의 도경수와 ‘박열’의 최희서가 수상했다. 신인남우상을 수상하게 된 도경수는 엑소 콘서트 때문에 불참해 그와 절친한 조인성이 대리수상 했다.

‘박열’로 여우신인상을 수상한 최희서는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를 세상에 나오게 만든 이준익 감독께 감사하다. 함께 만든 배우, 스태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헤어지고 많은 캐릭터를 만나고 헤어지게 될 것 같다. ‘박열’의 가네코 후미코 만큼은 헤어지기 싫다. 내 마음속에 영원히 담아두고 싶다”고 말했다.
제38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택시운전사’

▲최다관객상=‘택시운전사’

▲남우주연상=송강호(‘택시운전사’)

▲여우주연상=나문희(‘아이캔스피크’)

▲감독상=김현석(‘아이캔스피크’)

▲남우조연상=진선규(‘범죄도시’)

▲여우조연상=김소진(‘더킹’)

▲신인남우상=도경수(‘형’)

▲신인여우상=최희서(‘박열’)

▲신인감독상=이현주(‘연애담’)

▲청정원인기스타상=나문희·설경구·조인성·김수안

▲청정원단편영화상=‘대자보’(곽은미)

▲기술상(스턴트)=권귀덕(‘악녀’)

▲촬영·조명상=조형래(촬영)박정우(조명)(‘불한당’)

▲편집상=신민경(‘더킹’)

▲음악상=조영욱(‘택시운전사’)

▲미술상=이후경(‘군함도’)

▲각본상=황동혁(‘남한산성’)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