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 ‘아는형님’에서 밝힌 배우가 된 사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진구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진구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배우 진구가 “성대모사를 하다가 배우의 길을 걷게 됐다”고 말했다.

25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는 진구가 “다른 사람들 흉내를 내다가 배우의 길을 걷게됐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어, 그래. 호동아 반갑다”며 이병헌의 목소리를 흉내냈다.

또한 진구는 이병헌 성대모사로 “내 후배 진구라고. 요즘 JTBC 새 드라마 ‘언터처블’에 출연한다”며 홍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수근은 “보통 다른 사람 흉내내면 개그맨이 되는데”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