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th 청룡상] ‘택시운전사’ 송강호 ‘아이캔스피크’ 나문희, 남녀주연상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제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사진=SBS 제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배우 송강호와 나문희가 제 38회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와 나문희가 25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 38회 청룡영화상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송강호는 “영화 개봉 전에는 그동안의 상처와 많은 고통 속에 살아오신 분들이 이 영화를 통해서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라는 건방진 생각을 잠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개봉 뒤 오히려 관객이 저희에게 애썼다고 위로해주시는 것 같아서 부끄럽기도 하고 몸 둘 바 모르겠다. 그런만큼 관객 여러분 마음이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고 따뜻했다”며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송강호는 “정치다 역사, 이런 걸 뒤로하고 우리의 가슴 속에 있는 마음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가. 인간이면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미안한 마음을 영화에 담고 싶었다”며 “이 트로피도 중요하고 천만 관객도 중요하지만 올 한 해 그 미안한 마음을 ‘택시운전사’라는 영화를 통해서 되새겨봤다는 것이 저한테는 가장 큰 영광이 아니었나 싶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아이캔스피크’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를 사랑해준 관객에게 감사하다. 저는 오늘 마음을 비우고 와야지 생각을 했는데 그래도 이렇게 되니까 욕심이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들도 많이 가고 저는 남아서 이렇게 좋은 상을 받는데 늙은 나문희에게 큰 상을 주신 청룡영화상에게 감사하다”며 “정말 열심히 하겠다. 후배들 보면 연기를 너무 잘해서 자랑스럽다. 한국영화배우들이 전세계 배우들 중에서 제일 연기를 잘하는 것 같다. 아무튼 ‘아이캔스피크’에서 상을 받게 해준 김현석 감독, 이제훈 배우, 모든 스태프와 제작사, 연기자들에게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끝맺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