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th 청룡상] ‘범죄도시’ 진선규 ‘더킹’ 김소진, 남녀조연상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제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사진=SBS 제38회 ‘청룡영화상’ 방송 캡쳐

배우 진선규와 김소진이 제38회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진선규와 김소진이 25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 38회 청룡영화상에서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영화 ‘범죄도시’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진선규는 “진짜 너무너무 감사하다. 저 조선족 아니고 중국에서 넘어온 사람 아니다”라며 눈물을 흘리면서도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여기오는 것만으로 너무 떨려서 청심환 먹고 왔다. 이거 받을 줄 알았으면 하나 더 먹었어야 했는데 너무 감사하다”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영화 ‘더킹’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김소진은 “너무 감사하다. 이 자리에 올라오니까 떨린다. 오늘 보면서 영화를 위해서 힘써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이 자리가 굉장히 설레고 떨리고 또 고맙고 감사한 자리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저에게 이런 좋은 기회를 주셔서 또 제 경험에 비해서 너무나 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