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제, 우천 속 장비 침수 위험에도 내부 촬영 불가…보이콧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제38회 청룡영화상

/사진=제38회 청룡영화상

‘청룡영화제’가 보이콧을 당했다. 악천후 속에서도 외부 촬영만 허용한다는 주최 측의 입장에 각 매체 사진·영상 취재진이 보이콧을 선언했다.

25일 오후 8시 40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개최된다. 이날 시상식에 앞서 오후 7시 30분 행사장 외부에서는 레드카펫 행사가 열릴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각 매체 취재진들은 이른 시간부터 촬영 준비를 시작했다.

하지만 이날 폭우와 천둥 번개로 외부 레드카펫 행사가 차질을 빚을 위기에 놓였다. 취재진은 장비 침수 등의 이유로 실내 행사 진행을 요청했지만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현장에서 대기 중이던 취재진은 모두 철수했다.

올해 청룡영화상 레드카펫은 어느 때보다 초라한 현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팬들 역시 취재진의 생생한 현장사진이 아닌 주최 측의 공식 포토 및 영상으로 만족해야 할 전망이다.

제38회 청룡영화상은 25일 오후 8시 40분부터 SBS에서 생중계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