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김숙, ‘포카스’도 잘 만드는 멋진 언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올리브 '서울메이트' 방송화면 캡처

/ 사진=올리브 ‘서울메이트’ 방송화면 캡처

‘서울메이트’에서 김숙이 ‘포카스’를 제조해 눈길을 끌었다.

25일 방송된 tvN ‘서울메이트’에서 김숙은 포카스를 제조해 외국 손님들에게 대접했다.

김숙은 “피곤할 때 이걸 마시면 하루는 더 버틸 수 있다”며 음료 만들기에 열중했다.

이온음료와 자양강장제를 비율에 맞게 섞는 모습에 이기우, 장서희는 “폭탄주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완성된 음료를 맛본 엘레나는 “맛있다”며 칭찬했다.

파비안도 “에너지가 업되는 기분이다”면서 벌컥벌컥 들이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