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국민 여동생 NO! 첫사랑이다”…박명수는 그냥 ‘국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수지가 자신은 국민 여동생이 아닌 국민 첫사랑이라고 못박았다. 2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다.

방송에서 박명수는 수지에게 먼저 “국민 여동생도 밥을 굶다니”하면서 걱정과 함께 말을 건넸다. 이에 수지는 살며시 웃으면서 “국민 첫사랑”이라고 정정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하하는 “그럼 여기 유재석 형은 국민 MC, 수지는 국민 첫사랑, 박명수 형은 국민 박명수”라고 말해 다시 한 번 큰웃음을 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