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마저…25일 방송 이래 첫 결방, 재방송 편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불후의 명곡' 출연진 /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출연진 / 사진제공=KBS2

KBS2 ‘불후의 명곡’이 결방했다. 이는 2011년 처음 방송이 시작된 후 6년 만에 첫 결방이다.

‘불후의 명곡’은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25일 토요일 방송될 예정이었던 불후의 명곡 본방송은 결방되며, 불후의 명곡 재방송이 방송 됩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자세한 사항은 편성표를 확인해주세요”라는 안내문을 25일 올렸다.

‘불후의 명곡’은 KBS 파업에도 정상 방송을 계속해왔지만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결방이 불가피해졌다. 그 동안은 파업 이전에 촬영된 분량과 부장급 간부 PD들의 참여로 녹화를 진행해왔으나 지난 21일 제작본부 예능 부장과 팀장단 11명이 보직 사퇴를 선언하며 제작이 불가능한 상황이 된 것이다.

이에 ‘연예대상’ 등 연말 주요 시상식 개최 여부까지 불투명하게 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