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키’ 나영, 세상 느리게 그린 칫솔·치약 그림…”위 아니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나영 / 사진='마스터키' 방송 캡처

나영 / 사진=’마스터키’ 방송 캡처

프리스틴 나영이 느리게 그린 칫솔, 치약 웃음으로 웃음을 안겼다. 25일 방송된 SBS ‘마스터키’에서다.

나영은 칫솔과 치약을 그리라는 지명을 받고 자전거를 타고 그리기 시작했다. 얼른 이 그림이 뭔지 맞춰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었지만 나영은 진지한 표정으로 느릿느릿 자전거를 타고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이를 지켜보던 걸스데이의 소진은 “위 아닌가”라고 말해 다시 한 번 폭소를 유발했다.

나영은 다 그린 후 “이빨도 같이 그릴 걸”이라며 아쉬워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