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조종-조작-비밀…관전 포인트 3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돈꽃' / 사진제공=MBC

‘돈꽃’ / 사진제공=MBC

‘돈꽃’ 장혁의 장대한 복수극은 순항할 수 있을까.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 (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은 25일 본방송을 앞두고 5~6회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돈꽃’은 돈에 지배당하는 다양한 인간 군상의 욕망과 사랑을 그린다. 밑바닥 인생에서 대기업(청아그룹)의 권력가로 성장하는 강필주(장혁)를 중심으로 얽히고 설킨 운명의 소용돌이가 펼쳐진다.

차기 대권주자의 딸인 나모현(박세영)과 청아그룹 장손 장부천(장승조)이 운명적인 사랑에 빠졌다. 모든 것은 강필주의 시나리오. 나모현과 장부천의 결혼이 결정됐지만, 장부천의 비밀 연인이었던 윤서원(한소희)이 다시 등장하면서 후폭풍이 예고됐다. 나모현과 장부천이 강필주의 계획대로 결혼에 골인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필주는 청아그룹 창업주 장국환(이순재) 회장의 숨겨진 장손(장은천)으로, 장부천(장승조 분)과는 이복형제 사이. 장부천의 엄마 정말란(이미숙) 때문에 불우하게 성장했고, 현재는 복수극을 위해 ‘장부천 회장 만들기’ 플랜을 시행하고 있는 중.

하지만 장 회장은 장부천보다 둘째아들 장성만(선우재덕)의 아들인 장여천(임강성)을 신임하고 있다. 강필주는 어떤 필살기로 장 회장의 마음을 돌릴까.

나모현(박세영)은 강필주의 생명의 은인이자 첫사랑이다. 현재는 강필주가 쓴 복수극에 제물로 바쳐진 상황. 강필주는 나모현을 이용하면서도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 나모현을 향한 진심을 감추려 노력했지만, 정말란과 장부천에게 들키기까지 했다. 강필주가 언제까지 사랑을 숨길 수 있을 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돈꽃’ 제작사 유에프오프로덕션 측은 “강필주의 복수극이 더욱 빠르게 진행된다. 주요 캐릭터를 둘러싼 비밀도 속속 밝혀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를 바란다”고 전했다.

‘돈꽃’은 ‘에어시티’와 ‘장영실’ 등을 쓴 이명희 작가가 극본을 썼다. ‘황금주머니’와 ‘화려한 유혹’ 등에 참여한 김희원 PD가 연출을 맡았다.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부터 2회 연속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