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클럽’ 오윤아, 新 예능 캐릭터 탄생…동공연기부터 MC 역할 ‘톡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 KBS '발레교습소 백조클럽' 캡처

/ 사진= KBS ‘발레교습소 백조클럽’ 캡처

배우 오윤아가 ‘발레교습소 백조클럽’에서 색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홀리게 만들었다.

지난 추석 KBS 2TV가 선보인 파일럿 예능 ‘백조클럽’이 24일 정규방송으로 돌아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각자의 사연을 가지고 모인 백조들 오윤아, 김성은, 왕지원, 성소가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윤아는 프로그램 초반 인터뷰에서 “팬 분들이 ‘언니 발레 공연 진짜 하시는 거예요? 공연할 때 꼭 갈게요’라고 벌써부터 이런 이야기를 하시니까”라면서 “진짜 공연하는 건가? 드라마도 끝났으니 열심히 해야겠다”고 새로운 도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특히 오윤아는 교습 시간에도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포인트를 질문해 프로그램을 이끄는 진행 능력을 선보였으며 김성은과 함께 발레복을 고르는 장면에서는 패션 프로그램을 연상케하듯 발레복과 슈즈를 소개하고 착용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캐릭터 수업에서는 ‘놀란 동공, 애절 동공, 당황 동공, 행복 동공’ 등 동공 연기의 4종 세트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KBS 2TV ‘발레교습소 백조클럽’은 스타들이 발레를 통해 소통하고 힐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배우 오윤아와 김성은, 왕지원, 성소가 함께 출연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윤아가 출연하는 ‘발레교습소 백조클럽’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