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이명세 감독의 열정에 후배 감독들 ‘눈물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명세 / 사진제공=JTBC

이명세 / 사진제공=JTBC

JTBC ‘전체관람가’에서 이명세 감독의 단편영화 ‘그대 없이는 못 살아’의 영화 촬영 현장이 공개된다.

이명세 감독의 영화 ‘그대 없이는 못 살아’는 두 남녀의 어긋난 사랑에 대한 이야기가 담긴 미스터리 액션 멜로 영화로, 데이트 폭력을 소재로 한 단편영화다. 배우 유인영과 현대 무용가 김설진이 주연으로 등장한다.

26일(일) 방송에서는 영화 촬영을 앞둔 두 주연배우 유인영과 김설진이 액션 리허설을 하는 모습과 촬영 당시 리얼하게 액션 씬을 소화하는 모습 등이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이명세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멜로영화는 특히 남녀 연기자의 호흡이 중요한데, 신체적인 접촉이 많은 장면을 짧은 시간 내에 촬영하기가 쉽지 않다”며, “두 배우가 흔쾌히 시간을 내줘서 액션 합을 맞추며 충분히 연습했기 때문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특히 유인영은 이 감독과의 첫 만남에서 “평소 뻣뻣하다는 얘기를 자주 듣는다”며 생애 첫 액션 연기 도전에 대해 크게 걱정했지만, 연습 강행과 파트너 김설진의 도움으로 무사히 연기를 마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촬영장에서 이명세 감독은 아날로그적인 연출의 진수를 보여줬다. 배우들에게 몸소 액션 시범을 보이는가 하면, 카메라와 함께 뛰는 등 누구보다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번 촬영을 담당했던 촬영감독은 인터뷰에서 “에너지 넘치게 임하시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이명세 감독은 영화 촬영장 소품들까지 하나하나 직접 살피며 배경에 활용하는가하면 조명들이 켜지는 타이밍까지 세심하게 체크하며 ‘역시 미장센 거장’ 이라는 주변의 감탄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이명세 감독의 영화촬영 과정을 지켜보던 후배 감독들은 하나 둘 눈물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이들은 “까마득한 대선배님이신데 현장에서 열심히 뛰시는 이 감독님의 모습에 감동 받았다”, “이명세 감독님을 보면서 제 자신이 부끄러웠다”고 말하는 등 이 감독의 열정에 박수를 보냈다. 이를 본 MC 김구라는 “방송을 하면서 이렇게 단체로 오열한 건 처음이다”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환기시켜 다시 감독들을 웃게 만들었다.

‘스타일 거장’ 이명세 감독의 단편영화 제작 과정과 영화 ‘그대 없이는 못 살아’는 오는 26일(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