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명을 찾아라’ 정보석, ‘추리 설계자’로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무명을 찾아라' / 사진제공=tvN

‘김무명을 찾아라’ / 사진제공=tvN

배우 정보석이 오늘(25일, 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하는 tvN ‘김무명을 찾아라’에 두 번째 ‘추리 설계자’로 등장한다.

‘김무명을 찾아라’는 특정 장소와 사람들 속에서 완벽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무명배우를 찾아내는 잠입추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인기 스타가 아끼는 무명 배우들에게 방송 출연의 기회를 주기 위해 ‘추리 설계자’로 나서고, 함께 등장하는 무명배우들을 일명 ‘김무명’이라 칭한다. ‘추리 설계자’인 인기스타는 ‘김무명’을 숨기고, ‘김무명’은 특정 장소에 소속된 사람처럼 완벽한 연기를 펼친다. 이에 맞서는 ‘연예인 추리단’은 여러 사람들 속에서 ‘김무명’을 찾아내야 한다.

두 번째 ‘추리 설계자’는 매 작품마다 강력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압도하는 배우 정보석. ‘연예인 추리단’은 서울 강서 경찰서를 배경으로 강력팀 형사들 속에 숨어 있는 무명배우 3인을 찾기에 나선다. 실제 사건을 가장한 모의 훈련에 함께 출동하고, 검거술과 체포술, 사격을 체험하는 등 강력팀의 일상 모습이 공개돼 재미를 더 할 예정이다.

특히 정보석은 본격 추리대결을 앞두고 “가장 중요한 건 마음이다”라며 “자기 스스로가 형사라고 믿는 것부터 출발해, 주어진 환경 속에서 경험하게 되면 자신감이 생기고 시청자도 믿을 수 있게 된다”는 연기 철학을 전해 완벽한 잠입추리 대결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한다. ‘김무명을 찾아라’를 연출하는 박종훈PD는 “정보석 배우는 촬영이 끝난 뒤에도 무명배우들을 위해 바쁜 시간에도 많은 도움을 준 형사님들을 위해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따뜻한 시간을 이어갔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눈길을 끈다.

과연 ‘연예인 추리단’이 이번 추리 대결에서는 무명배우 3인을 모두 찾아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오늘(25일, 토) 저녁 7시 40분에 직접 확인할 수 있다.

‘김무명을 찾아라’는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tvN에서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