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하, ‘언터쳐블’에서 미스터리한 여인으로 첫 등장부터 강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윤하 / 사진=JTBC '언터쳐블' 방송 캡처

지윤하 / 사진=JTBC ‘언터쳐블’ 방송 캡처

신예 지윤하가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에서 극 중 장기서(김성균)의 악행에 속수무책 당하는 ‘미스터리한 여인’ 유나나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4일(금요일) 첫 방송에서 유나나(지윤하)는 장기서를 경찰에 신고했고 그 사실을 들키고 말았다. 그 대가로 장기서는 유나나의 어깨에 의미 심장한 ‘死(죽을 사)’ 문신을 새겼다. 자신을 방해하는 사람을 보지 못하는 장기서지만 유나나는 죽이지 않고 살려주면서 앞으로 두 사람 관계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 것.

특히, 지윤하는 첫 브라운관 출연임에도 신인 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로 시선을 집중 시켰다. 자신에게 문신을 하고자 하는 김성균을 향한 두려움과 겁에 질린 표정의 눈빛 연기는 극의 긴장감을 한 층 높이며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강렬한 첫 등장으로 주목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지윤하가 출연하는 JTBC 새 금토 드라마 ‘언터처블’은 매주 금,토 오후 11시 방송 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