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수상한 정황이 감지됐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언터쳐블' / 사진제공=JTBC

‘언터쳐블’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진구-김성균-고준희-최종원이 드디어 한 자리에 모였다. 박근형의 장례식장에 모인 것.

눈 돌릴 틈 없이 휘몰아친 전개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사로잡은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이 2회 방송을 앞둔 25일, 박근형(장범호)의 장례식장에 모인 진구(장준서)-김성균(장기서)-고준희(구자경)-최종원(구용찬)의 스틸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 진구-김성균-고준희-최종원의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언터처블’ 1회에서는 준서-기서가 어린 시절 아버지 범호의 충격적인 살인을 목격한 이후 이들의 엇갈린 선택이 형제의 운명을 어떻게 바꾸었는지가 그려졌다. 이어 준서의 전부였던 아내 민주(경수진 분)가 갑작스럽게 죽은 가운데, 준서가 민주의 모든 것이 거짓이며 본명이 정혜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준서는 아내의 죽음에 아버지 범호가 연루됐다는 의심을 품고, 고향인 북천으로 돌아가지만 도중에 범호가 사망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혼돈에 휩싸였다. 이에 과연 정혜 죽음의 배후에는 누가 있는지, 정혜는 어째서 준서에게 접근한 것인지, 또 이 모든 사건이 장씨일가와 무슨 관련이 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진구-김성균-고준희-최종원은 일반적인 상갓집과는 확연히 다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슬픔에 잠겨있는 것이 아니라 되려 태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먼저 진구는 누군가와 통화 중인데 진지하고 이성적인 눈빛이 아버지의 죽음보다, 다른 곳에 신경을 쏟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더군다나 장씨일가의 장남이자 박근형의 후계자인 김성균은 눈물은커녕 웃음을 터뜨리고 있는 모습. 경악스러울 정도로 섬뜩한 미소가 돋보인다.

그런가 하면 고준희-최종원 부녀의 행동도 눈길을 끈다. 고준희-최종원이 조용한 장소에서 밀담을 나누고 있는 것. 두 사람은 태블릿PC까지 대동하고 은밀한 대화를 나누고 있는데 그 모습이 고인의 며느리, 또한 죽마고우라고는 전혀 생각할 수 없을 정도다. 이처럼 박근형에게 가장 가까운 존재들인 진구-김성균-고준희-최종원의 수상한 모습들이 시선을 강탈하는 동시에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언터처블’의 주요인물들인 진구-김성균-고준희-최종원이 한 데 모여있다는 사실이 긴장감을 더욱 배가시킨다. 이에 북천을 중심으로 한 본격적인 권력 암투가 시작될 것을 예감케 한다.

‘언터처블’ 제작진은 “오늘 방송되는 2회를 기점으로 북천을 무대로 한 숨막히는 사건들의 서막이 오른다. 이와 함께 정혜의 죽음과 관련된 실마리들 역시 하나씩 드러나면서 1회보다 더 휘몰아치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액션 추적극. 선 굵은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밀도 높은 필력을 뽐냈던 최진원 작가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기대작이다. ‘언터처블’은 오늘(25일) 밤 11시에 2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