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진구, “‘태양의 후예’ 이후 밀리터리룩 못 입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진구 / 사진제공=JTBC

진구 / 사진제공=JTBC

배우 진구가 드라마 ‘태양의 후예’ 출연 이후 평소 즐겨 입었던 밀리터리룩을 못 입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오는 25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신규 금토 드라마 ‘언터처블’의 두 배우 고준희와 진구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그동안 예능프로그램에서 보기 힘들었던 만큼 큰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나타났다.

진구는 남자다운 매력부터 허당 매력까지 발산했는데, 특히 열혈 농구팬으로 알려진 만큼 서장훈과의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고준희는 형님학교를 찾아온 여성게스트 최초로 바지를 입고 등장해 남다른 교복패션을 뽐냈다. 이어 시크한 이미지와는 달리 해맑은 매력을 보여주며 형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진구는 ‘나를 맞혀봐’ 코너를 진행하던 중 드라마 ‘태양의 후예’와 관련한 후일담을 털어놓았다. 진구는 평소 ‘야상재킷’ 등 밀리터리룩을 즐겨 입는 편이었으나, 드라마가 잘 된 후 그런 옷들을 입는 게 창피하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밀리터리룩을 입고 나가면, 아직도 ‘서상사’ 역할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냐는 오해를 받기 때문. 속내를 들은 형님들은 공감을 표했고, 이수근 역시 비슷한 경험담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구의 에피소드가 펼쳐질 형님학교는 25일(토)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