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첫방] 연기에 미치고 스토리에 미쳤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캡처

60분이 순식간에 삭제됐다. 진구·김성균 주연의 JTBC 금토드라마 ‘언터쳐블’ 이야기다.

‘더 패키지’ 후속으로 지난 24일 처음 방송된 ‘언터처블’ 1회에서는 장준서(진구) 주변 인물들의 의문 가득한 죽음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간 가는 것을 잊고 이야기에 몰입할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배우들의 연기력이었다. 가장 앞에서 이야기를 이끌어 간 장준서 역의 진구는 몸을 사리지 않고 범죄자를 쫓는 형사부터 사랑하는 아내의 죽음에 오열하는 남편, 진실을 알기 위해 찾아간 아버지마저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는 아들의 모습까지 1시간 동안 비슷하면서도 결이 다른 연기를 보여줬다. 악의 세계에 살고 있는 아버지로부터 벗어나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고 굳게 믿고 있었던 장준서가 마주한 비극의 무게감은 진구의 연기를 통해 안방에 고스란히 전달됐다.

김성균의 악역 변신도 강렬했다. 장범호(박근형)의 큰 아들이자 북천해양의 사장인 장기서(김성균)는 아버지의 회의 소집에도 참여하지 않고, 한 여자를 위협하고 있었다. 그는 미안하다고 울부짖는 여자의 어깨에 ‘죽을 사(死)’ 문신을 새기고 동전을 던져 여자의 생사를 결정했다. 장기서의 차가운 얼굴과 냉소적인 말투는 앞서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와 최근 개봉한 영화 ‘채비’에서 보여줬던 김성균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도 박근형(장범호 역), 최종원(구용찬 역) 등을 비롯한 베테랑 배우들은 극의 무게중심을 잡아주며 시청자들을 점점 더 극에 빠져들게 했다.

배우들의 호연에다 흥미를 유발하는 극의 전개는 TV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장준서와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아내 조민주(경수진)가 교통사고를 당한 것은 시작이었다. 장준서가 확인한 조민주의 시신에는 형 장기서가 어떤 여자의 어깨에 새긴 것과 같은 ‘죽을 사(死)’가 있었다. 장기서 역시 술에 취해 구자경(고준희)에게 “준서가 사랑하는 여자가 죽었다”며 자신과 민주의 죽음 사이에 어떤 관계가 있음을 암시했다.

반전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아내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자살을 시도하려던 장준서는 아내 조민주가 진짜 조민주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신분을 속이고 다른 사람의 이름과 주민번호로 그와 혼인신고를 했던 것이다. “왜 날 속인 것일까, 왜 그런 것일까”라며 허탈해하던 장준서는 죽은 아내와 그의 아버지 모습이 담긴 사진을 받았다. 그는 곧장 의문을 풀기 위해 고향 북천으로 향했으나 아버지 장범호마저 사망했단 소식을 들으며 이야기는 더욱 미궁 속으로 빠져들어갔다.

과연 준서의 아내는 왜 자신의 정체를 숨긴 것인지, 아내의 죽음과 형 장기서는 어떤 관계가 있을 것일까. 이처럼 ‘언터처블’은 단 1회 만에 흥미를 자극하는 ‘떡밥’들을 시청자들에게 잔뜩 뿌리며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배우들의 연기력과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60분을 빼앗았다. 호쾌하게 출발한 드라마가 종영까지 꽉 찬 이야기로 몰입감을 유지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언터처블’은 매주 금·토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