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한혜진 “이젠 현역에서 멀어졌다는 느낌…서글프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쳐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쳐

모델 한혜진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무대 아래에서 패션쇼를 감상한 소감을 말했다.

한혜진은 24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미국을 찾아 디자이너 세실리아 본스트롬의 패션쇼를 관람했다.

그녀는 무대를 바라보던 중 어딘가 모르게 서글픈 표정을 짓기 시작했다. 현역 모델로서 무대 위가 아닌 무대 아래에서 패션쇼를 지켜본 탓이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시언은 “은퇴를 한 건 아니지 않냐”고 말을 붙였다.

한혜진은 “무대에 서 있던 입장에서 무대를 바라보는 입장이 되니 은퇴한 느낌이 들더라”고 답했다.

이어 “이제 내가 현역의 최일선에서는 멀어졌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그러다 보니 영광스러운 자리였는데도 서글픈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