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진구-경수진, 행복한 미소 뒤에 어떤 사연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방송 화면 캡쳐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방송 화면 캡쳐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의 진구와 경수진이 행복한 모습 뒤에 어떤 사연이 감춰져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장준서(진구)는 24일 방송된 ‘언터처블’ 첫 회에서 범인을 쫓던 중 머리를 다친다. 그는 가까운 병원 대신 아내 정혜(경수진)가 일하는 병원을 찾아갔다.

준서의 모습을 확인한 정혜는 “범인 잡는 것보다 당신 몸이 우선이다. 내 생각해서라도 다치지 마”라고 다정한 말로 걱정했지만 아내를 만난 준서는 그저 행복한 얼굴로 웃었다. 이어 준서는 “자주 병원에 와야겠다. 의사 가운 입은 게 이렇게 예쁜지 몰랐어”라며 행복한 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준서를 뒤로 한 채 일터로 돌아간 정혜의 얼굴에 그늘이 져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녀는 멀리서 준서를 바라볼 때마다 어두운 표정이 됐다. 여기에 그녀의 이름인 ‘정혜’와 준서가 그녀를 부르는 이름인 ‘민주’가 서로 달라 이들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긴장감을 불러 일으킨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