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임형준 “박정현과 데뷔 동기…같은 녹음실 썼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연예가중계' 방송 화면 캡쳐

KBS2 ‘연예가중계’ 방송 화면 캡쳐

임형준이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박정현과 데뷔 동기임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연예가중계’는 임형준과 인터뷰를 진행하며 그의 데뷔와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임형준의 데뷔작은 영화 ‘쉬리’였다. 하지만 그는 “‘쉬리’를 찍을 때까지만 해도 배우를 꿈 꾸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당시 학교 축제 때 가요제에서 상을 받았다. 그리고 가수 제의를 받아 가수로 데뷔했다”고 말하며 “박정현과 데뷔 동기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임형준은 “박정현과 같은 녹음실을 썼었다. 당시에 박정현의 녹음 후 내가 들어가면 엔지니어가 화를 냈다”며 “노래 수준 차이가 너무 나서”라고 이유를 밝혀 웃음을 안겼다.

임형준은 1998년 ‘사랑과 우정 사이’와 ‘나에게로 초대’등을 작곡한 이태섭과 그룹 활동을 한 바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