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유재석 선행 조명…익명으로 포항에 기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연예가중계' 방송 화면 캡쳐

KBS2 ‘연예가중계’ 방송 화면 캡쳐

KBS2 ‘연예가중계’이 포항에 5천만 원을 기부한 유재석의 선행을 조명했다.

24일 방송된 ‘연예가중계’에서는 포항 지진 피해 주민들을 위해 기부금을 쾌척한 연예인들을 소개했다.

전국재해 구호협회 관계자는 “유재석이 포항 지진 피해 이재민들에게 5천 만 원을 기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익명으로 기부했다. 다만 저희가 실시간으로 모금 정산 시스템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5천만 원이라는 액수가 일반인에게는 큰 금액이라 방송인이 아닐까 생각했다”며 “유재석 씨는 큰 재난이나 재해가 있을 때마다 5천만 원을 선뜻 기부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송지효 역시 익명으로 포항 재해 주민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했다. 설경구·송윤아 부부, 장동건·고소영 부부 등 연예인 부부부터 동방신기와 비투비 등 아이돌 그룹까지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 또한 워너원의 팬클럽 역시 자신이 지지하는 아이돌의 이름을 걸고 기부금을 쾌척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